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학부모에게 뒷돈'…대구 고교 야구부 감독 비리의혹
기사입력: 2018/02/20 [15:58]  최종편집: 대구영남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운영자

 

 

 대구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 감독이 학부모에게 금품을 받는 등 각종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 수성구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 감독 A(50대)씨가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야구부 학부모들로부터 1000만 원 상당을 받아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선수 훈련비와 식비 명목으로 돈을 받고 프로야구 입단 시 계약금 일부를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수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면서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현연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