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대구 요양원 비리·관계공무원 유착의혹 ‘일파만파’
기사입력: 2018/02/20 [15:56]  최종편집: 대구영남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운영자

 

 

 대구 서구의 한 요양원에서 지난 2015년 11월과 2016년 9월 각각 불법의료행위와 수액 투여 실수로 사망사건이 발생했으며 요양원 측과 사망사고를 인지한 지역병원은 이를 은폐하고 공무원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A요양원 전 직원의 제보에 따르면 A요양원은 불법의료행위로 인한 사망사고를 인지한 지역병원 관계자들에게 입막음용 한우선물세트를 전달했고 재단이사장과 시설국장·간호팀장은 사건을 은폐하면서 사망사고 당일 당직근무자를 해고시키고 직원들의 입단속을 시켰다는 것이다.

 

 또한 제보자는 A요양원의 불법의료행위 건 이외에 요양원 불법사택 등 불법행위들에 대해 2015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대구시와 서구청에 30여 차례 제보를 했지만 사망사건이 난 불법의료행위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고 솜방망이 처벌로 마무리하면서 요양원 측과 공무원의 유착의혹을 주장했다. 

 

 특히 벌꿀 10박스를 서구청 뒷골목에서 담당공무원에게 전달했으며 요양원 담당공무원의 동생을 추천을 통해 요양원에 취업시켜 현재까지 근무 중이라는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0일 성명을 통해 “대구시와 서구청은 언론에 대서특필되자 다시 합동점검을 펼친다고 한다”며 “공무원과의 구체적인 유착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에서 부랴부랴 합동점검을 한다고 해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단수용시설의 인권유린과 비리, 관리·감독기관의 직무유기, 그리고 은폐·유착 등의 적폐는 하루이틀 일이 아니며 지금까지 드러난 A요양원 사건의 실체도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며 “경찰은 복지시설의 인권유린과 비리, 의료기관의 은폐·유착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찰은 A요양원에서 불법 의료행위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김혜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