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포항
포항국제 203만명 찾아… 국내 최대 여름축제 자리매김
한국 대표 관광지 100선, 죽도시장·포항운하 등 포함
기사입력: 2017/10/11 [19:16]  최종편집: 대구영남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운영자

 

▲     © 운영자

 

역대 최장의 추석연휴 기간 동안 포항시가 대박을 터트렸다. 추석연휴였던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열흘간 포항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은 450만 여명에 달했고, 호미반도 해안둘레길과 영일대해수욕장, 죽도시장 등 유명 관광지는 최근 몇 년 사이에 가장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최근에 조성된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을 비롯하여 동해안 연안녹색길과 오어사 둘레길 등은 전국에서 찾아온 관광객들로 인해 새로운 트래킹 메카로 자리 잡았고, 바다와 해안선을 따라 열린 길은 SNS를 크게 달구기도 했다.
이 처럼 포항시는 ‘경북 제1의 도시’, ‘동해권역 최대 도시’라는 단순히 규모 중심의 수식어 대신에 ‘해양관광 1번지’를 기치로 ‘바다’를 이용한 활발한 관광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덕분에 포항을 찾는 관광객이 시간을 거듭할수록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포항시는 특히, KTX의 개통을 계기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관광객들이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관련 분야에 대한 포항시의 지속적인 점검과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통해 ‘해양관광 1번지 포항’의 입지는 빠른 속도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원과 함께 204㎞에 달하는 천혜절경의 해안선을 비롯한 해양관광자원과 전국 최대의 전통 어시장인 죽도시장 등 지역 전체를 테마별로 관광 자원화 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 다양한 축제와 각종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7월에 열렸던 ‘포항국제불빛축제’는 203만명에 이르는 관광객에, 282억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거두며 국내 최대의 여름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세계 유일의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부상하면서 미술과 도시디자인 분야의 마니아층을 공략하며 포항의 관광산업에 효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1월초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 100선에 죽도시장과 포항운하가 선정되는 쾌거를 올리기도 했다.
이번에 선정된 죽도시장은 전국 5대 전통시장 중 하나이자 동해안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으로 200여개의 횟집과 수산물 위판장이 조성되어 있어, 싱싱한 활어회와 살이 꽉 찬 대게와 해산물을 맛보기 위해 하루 평균 30,000여명의 방문객이 찾고 있는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추석연휴의 경우는 66만명의 관광객들이 찾아 인산인해를 이뤘다.
잘 알려진 것처럼 포항지역의 대표 겨울 음식이었던 ‘과메기’는 이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겨울밥상의 주요 메뉴로 차고앉았는가 하면, 여름에는 시원한 ‘포항물회’가 과메기에 이어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연중 가장 먼저 해가 뜨는 호미곶과 연오랑세오녀 같은 포항만의 정체성을 가진 역사와 무궁무진한 지역의 스토리를 ‘바다’와 접목시켜서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발전시켜 시너지효과를 내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추석명절 연휴기간동안 포항을 찾는 관광객들의 행렬을 보면서 포항이 해양관광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최근 트렌드와 포항을 찾는 관광객들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불편한 부분들을 꼼꼼하게 챙기고 개선해서 말 그대로 대표적인 해양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동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