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제보
독자투고
인권경찰, 범죄피해자 보호로부터 시작
기사입력: 2017/07/17 [19:57]  최종편집: 대구영남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운영자

 

▲     © 운영자


 사회에 대한 분노표출의 수단으로 범죄를 일으키는 묻지마 범죄가 증가하면서 이로 인한 범죄피해자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범죄피해자들은 범죄에 의한 직접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인 피해로 이어져 더 큰 고통에 시달리게 된다.
범죄피해자들의 2차적인 피해를 방지하고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하기 위해 2005년 말 범죄피해자 보호법이 제정되었다.
범죄가 발생하면 가장 먼저 경찰의 도움을 요청하고 경찰은 사건처리의 1차적 책무를 지고 수사진행 전반에 걸쳐 오랫동안 접촉하면서 피해자의 고통과 충격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위치에 있고, 피해자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순간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우리 경찰은 경찰청 인권보호센터를 중심으로 범죄피해자 보호정책을 인권보호 차원에서 수립 시행하고 특히, 범죄피해자보호 매뉴얼을 제작하여 실무자들의 활용도를 높이고「CARE팀」운영,「One-Spot 지원센터」설치 등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스마트워치 및 CCTV설치를 통한 신변보호 활동과 임시숙소 지원, 강력범죄 현장정리 지원, 범죄피해자 여비 지원, 범죄피해평가제도 지원, 노동청 취업 연계 등 범죄피해자 지원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밖에도 전문 지원센터를 통한 법률상담, 심리상담 연계 등 범죄피해자에게 가장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
또한, 유휴 치안센터를 문화파출소로 리모델링하여 지역 주민대상으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강력범죄피해자 대상으로 치유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 문화파출소 : 달서경찰서 도원치안센터를 '문체부'와 협업, 문화파출소로 개소·운영(16.12.27), 전국 총 9개소 운영 중
앞으로도 범죄피해자가 아픔을 이기고 조속히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경찰의 범죄피해자 지원 정책은 더욱 강화되어 갈 것이고, 이러한 경찰의 노력은 뜨거운 사막에서의 한 모금 물과 같은 위안으로 다가갈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달서경찰서 청문감사실 경위 장수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