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영주
영주시청 공무원 일손 부족 농촌돕기 ‘비지땀’
과수농가 사과열매 솎기 작업 도와 고령자·장애농가 지속지원 다짐
기사입력: 2017/05/31 [19:31]  최종편집: 대구영남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운영자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사고나 질병 등으로 몸이 불편하거나 인력

▲     © 운영자


부족으로 인해 제때 사과열매 솎기를 못하고 있는 과수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시에 따르면 시청공무원 150여명이 단산면 사과농가에서 열매솎기 작업을 도왔으며, 지난달 23일에는 순흥면 직원 20여명, 24일에는 평은면 직원 10여명이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찾아 과수원 사과 열매솎기 작업을 실시했다.
평은면 과수농가석모씨 (79세)는 “일손부족으로 적과시기를 놓칠까 애가 탔었는데 시청 직원들이 정성을 다해 도와줘 감사하다”며, “올 한해 사과 농사에 좋은 결실이 있기를 기도한다”며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영주시는 봄철 일손돕기를 위해 각급 기관단체와 민간업체, 대학교,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농업기술센터 농정과수과와 읍·면·동사무소에 농촌일손돕기 알선창구를 개설하고 일손돕기를 희망하는 기관단체의 접수를 받아 고령자·부녀자·장애농가 등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동규 농정과수과장은 “하반기에는 법무부가 운영하는 단기간 동안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에 태국 수린시와 MOU체결을 맺고 신청농가와 필요한 근로자(외국인)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의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